작성일:
 
2011.07.22 04:39
 



 기종  닌텐도 DS
 타이틀 명  요시 아일랜드 DS
 언어  한국어
 장르  2D 플렛폼
 사용 블럭 수  x

간혹 닌텐도 게임에 대해서 아이들이나 하는 애들 게임이라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알다시피 게임의 캐릭터나 게임 특징상 그런 느낌이 많이 다가오는게 사실이다.
하지만 때로는 이런 이야기들이 진실이 아닐때가 있다.

실제 닌텐도 게임의 경우... 게임 난이도는 매우 높다.
특히 슈퍼마리오 게임 시리즈가 그런 대표적인 예인데
필자도 수 많은 마리오 게임들을 해봤지만...
마리오 게임은 애들이 할게 정말 못된다.... -_-a

즉, 게임 겉모습만 보고 애들이나 하는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해당 게임들은 실제로 애들이 할 수준을 뛰어 넘는다... 

여기 이 요시 아일랜드 DS도 마찬가지...
겉보기에는 정말 유아틱하고 그런 게임 같지만...
필자가 게임을 못하는게 아닌데... (다만 2D 게임은 조금 못하는 경향이 있음)
현재 챕터 5정도에서 진행을 못할 정도면...
보통 어려운 수준을 넘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든다.

원래 요시 아일랜드는 슈퍼 패미콤으로 나왔던 닌텐도 게임이다.
슈퍼마리오64 DS처럼 이 게임도 DS로 리메이크 된 작품
난이도는... 조금더 하향된것 같지만... 아무튼 결론은 어렵다!

[위네모의 게임 컬렉션 더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게임앨범 2011.07.22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걸 이용해서 마리오 64 DS로 우쭐해하던 사촌꼬맹이를 몽환의 모래시계로 찍소리 못하게 만든적이 있습니다

  2. 모스크빈 2011.09.24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슈퍼패미콤/GBA판 요시아일랜드는 타이머 강제보충 아이템이라도 있으니까 보스전 아닌이상 한두대는 맞더라도 레드코인이랑 플라워 다먹으면 올백은 보장하기라도 했죠. 특히 GBA판은 스테이지 중간중간 밴딧이랑 맞짱뜨는 보너스게임이 한번 뚫어놓으면 그 스테이지 깨기 전에는 계속 무한정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바뀌어서 굳이 올백 안맞아도 템 먹을거 다먹고 그랬답니다.

    근데 이놈의 요아DS는 생각없이 하면 할만하지만 올백 노리고 하는 플레이를 원한다면 전작보다 체감난이도가 급상승 하더라구요. 듀얼스크린 적응문제도 문제지만 아이템 시스템이 사라졌기 때문에 아무리 레드코인하고 플라워 다모아도 한대라도 맞으면 사실상 백점은 물건너가버리죠 ㅡㅜ

  3. 뭐가다름? 2018.03.03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시 아일랜드랑 요시 터치 앤 고 뭐가다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