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음식 관련 다큐멘터리를 주제로 간단 리뷰와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단에 소개할 내용은 'Food Inc'라는 다큐멘터리입니다.
한국어로 직역하면 '음식 주식 회사'입니다.



이 다큐멘터리는 2008년 개봉된 것으로, 현대인의 식생활과
음식 산업의 문제에
대해서 적나라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아마 보신분들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도 많으실거라 생각하여 
하단에 내용중 일부를 간략히 축약하여 정리하여 봅니다.


음식 주식 회사 (Food Inc)




미국 슈퍼 마켓에 4만 6천개의 물품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포장지에는 네츄럴 할 것 같은 자연이 그려져 있죠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려져있는 모습은 모두 거짓입니다.



음식 업계에서는 당신이 먹는 것에 대해 숨기려고 합니다.
즉 당신이 음식에 대해 알게 되는걸 원치 않습니다.

...만약 사실을 알게 되면 안먹게 될테니까요...




고기 이미지에 붙어있는 목축과 목장...

현실은 그저 고기 공장일 뿐입니다




매년 수백만 마리의 소들이 키워지고 도살되는 하나의 공장입니다





또한 동물과 근로자가 학대 당하는 곳이죠.





현재 세계에는 소수의 다국적 기업만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전체 음식의 대부분을 지배합니다 

씨앗부터... 슈퍼마켓까지.. 모든 음식을 지배하죠





이 다큐멘터리는 단순히 우리가 먹는 음식 뿐만 아니라

다국적 기업의 문제 그리고 위험에 처한 우리 건강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음식 산업의 시작과 그 현재]



우리가 평소에 보는 패스트푸드인 햄버거 그리고 프렌치 프라이
간단한 이 음식이야 말로 모든 음식 산업의 주축이 되었음을 누가 알았을까요?


음식 산업은 1930년대의 패스트 푸드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이때 새로운 방식의 음식점이 나왔습니다. 드라이브-인 이라는 시스템 입니다
음식을 간단히 만들어서 구매자에게 가져다 주는 그런 시스템이었죠


이 새로운 방식을 창조한 맥도날드 형제는 성공을 했지만

비용을 더 줄이고 단순화 해야한다고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배달해주는 여종업원을 모두 자르고

메뉴 대부분을 없애고 몇가지로 통일했습니다.





맥도날드 형제는 음식산업이 주축이 되는 
'공장 시스템'을 들여왔습니다. 음식점 주방으로 말이죠.
 



작업자에게는 단순 노동을 시켜 일감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했습니다.

그 결과 통일성, 낮은 가격, 똑같은 맛으로 맥도날드는 크게 성장했습니다.




그 덕분에 오늘날과 같은 '맥도날드'를 볼 수 있게 된 것이죠 





현재 맥도날드는 미국 소고기의 최대 구매자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전세계어디서든 햄버거의 맛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소고기의 생산 방식을 바꾸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맥도날드는 감자, 돼지고기, 닭, 토마토, 상추의 최대 구매자이기도 합니다

이 거대한 패스트푸드 체인은 일련의 과정을 조절하며 음식 시스템을 지배합니다




이 음식 업계는 최저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보려 하기에 음식에도 많은 영향을 줍니다.




예로 대표적인 미국 업체인 'Tyson'의 경우 미국에서 가장 큰 육류 판매 업체입니다

업계는 닭이나 소를 키우는 방식 자체를 완전히 바꿨습니다.




현재 길러지는 닭의 경우 기르는 시간은 절반이지만 50년전에 비해 두배로 자랍니다. 

그들은 닭을 새로 설계했습니다. 환경의 변화와 여러 조건의 변화를 통해 말이죠.




뿐만 아니라 그들은 업계가 원하는 방식대로만 운영되도록 방식을 정해버렸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그들이 시키는 방식대로 운영하는 양계장만 남게 됩니다 (중략)




즉 이제는 이제는 '기르는'게 아닌 '대량 생산'이 되어버린 양계장이 되어버린거죠


[선택과 다양성의 풍요는 거짓]



우리가 마트에서 보는 음식들의 다양성은 모두 환상입니다.

단지.. 몇개의 회사... 또는 몇개의 작물만 있을 뿐입니다.




음식의 근원 즉 소스(Source)를 따라가면 하나의 답이 나옵니다.

바로 아이오와 주의 '옥수수' 밭이지요.

산업화된 음식의 대다수는 모두 '옥수수'로 만들어졌습니다.




현재는 엄청난 옥수수들이 생산되고 있죠. 그것도 원가 비용 이하로 말이죠.

정부에서 생산 비용에 대해 제공해주기 때문입니다.



생산 되는 양이 얼마나 많은지... 하나의 산을 이루었습니다



현재 옥수수로 만들어지는 음식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케찹, 배터리, 땅콩 버터, 샐러드 드레싱, 콜라, 젤리, 시럽, 주스

석탄, 기줘기, 모르틴, 고기, 패스트푸드 등등



옥수수는 크고 뚱뚱한 전분을 가지고 있어 다양한 음식 제조에 사용됩니다.

특히 고과당의 옥수수 시럽을 통해서 '단맛'을 내는 물질들도 생성해냅니다.




또한 옥수수는 사료 성분의 주 구성품입니다

소나 닭이나 돼지의 사료에 말이죠.





소의 경우 옥수수를 먹도록 진화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인간이 소에게 억지로 옥수수를 먹도록 하게 하죠

왜냐구요? 사료의 비용이 무지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옥수수의 생산 비용은 정부에서 지원 받기에

생산비 이하로 저렴하게 판매가 가능합니다)


소의 내장에는 E.Coli 라는 대장 균류가 있습니다.
이 균류는 소들이 풀, 잡초등을 먹게되면 자연적으로 감소합니다.
그런데 옥수수를 먹게되면 E.Coli 이 일종의 돌연변이를 일으키죠
이걸 E.Coli 0157:H7 이라고 부릅니다 (0157 대장균 이라고 합니다)




만약, 수만마리의 소 중에서 한마리라도 감염이 된다면

배설물을 통해, 도축 과정을 통해 다른 소도 감염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매년 소고기 관련 감염 사례와 리콜이 일어나고 있죠
이 피해로 인해 사망자가 증가하기도 했구요



아마 이 사진을 보신분들 꽤 있으실겁니다.

2008년 광우병 소고기 사태에서 언급된 영상에서 나온 이미지죠.



원래 대로라면 사료에 들어있는 '옥수수'를 없애는 것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런 방법을 원치 않으며 다른 방법으로 해결하려 합니다
옥수수를 없애지 않고... 고기의 살균과 재 공정처리를 거쳐서 말이죠...


중략 및 간략 후기 설명


일단... 내용이 너무 길어지는 관계로 중간 생략하여 정리합니다.
(위 내용은 전체 분량의 30% 정도 밖에 안됩니다)

보통 음식 산업이라 하면 현대인들의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살아가는데 음식을 안먹고는 살수 없죠.
하지만 이 음식이 건강과 그리고 생활영향에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

(영상 바로 뒷 부분에 정리하지는 않았지만 건강 문제와
'당뇨병'등에 관련된 문제도 언급됩니다)

아마 지금 먹는 음식이라도 매우 신중히, 신경써야 할 문제일지도 모릅니다.

음식산업 시장을 지배하는 일부 기업들의 윤리와 위험성에 관한 문제는 시급하죠
비록 북미쪽 이야기를 주제로 하긴 합니다만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도 다를 바가 없다고 봅니다.
Tyson과 같은 업체로는 '하림' 등의 비슷한 업체들이 있겠고 
맥도날드나 다른 국제 회사가 우리나라에 있는건 같으니까요.

영상 내용을 적기에는 너무 길어져 중간에 축약하고 이정도로 마무리 합니다만
혹시 기회가 되신다면, 그리고 이 다큐를 보신적이 없으시다면
영상 구하셔서 보시길 추천드리겠습니다.

영상 쭈욱 다 보시면 밖에서 사먹는 음식들,
패스트 푸드들에 대해서 남다른 생각을 갖게 되실겁니다.


해당 영상에 관심 있는 분들은 하단 링크를 참조하세요.

http://torrentdown.kr/bbs/bbs/board.php?bo_table=trmovie&wr_id=7121&sca=%EA%B8%B0%ED%83%80&page=1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8월7일 2011.08.01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뭐... 사람이 사육당하는 느낌이 드는군요... ㅠㅜ

  2. BlogIcon 돈재미 2011.08.01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뿐만이 아니고 우리나라도
    역시 마찬 가지지요.
    그래서 공장표는 이제 쳐다보지 말아야 합니다.
    좋은 내용 잘 보았습니다.

  3. BlogIcon At Information Technology 2011.08.01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료 서비스가 발전을 해서 그런지 몰라도,
    식습관에 대한 의식은 날로갈수록 떨어지는 모습입니다.
    끔찍하지요;;

    저도 햄버거는 일절 안먹고, 종로 어딘가에 우리나라 소고기로 만드는 햄버거 가게가 있다는데,
    한번 가보고싶습니다. 패스트 푸드 주제이지만 값은 비싸지만요 ㅠ 0ㅠ/

    8월이 시작되었어요.ㅎㅎ 해피한 하루보내세요.
    그런데, 7월 결산은 안하시나요? ^ ㅡ^/

  4.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08.01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8월에도 즐거운 한달 되시고요~
    좋은 포스팅 많이 부탁 드려요~ 파이팅~

  5. BlogIcon 판다(panda) 2011.08.0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우병도 예전엔 없었는데.. 공장사육하면서 생겼다고 하죠..
    이제 슬슬 음식도 가려먹어야 할때군요..

  6. BlogIcon +요롱이+ 2011.08.01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어...정말이지 먹거리만이라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날이 왓으면 해요...ㅜㅜ

  7. BlogIcon Deborah 2011.08.0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 정말 비위가 상하려고 하네요. ㅜㅜ 대장균 이야기 나올 때..ㅜㅜ

  8. BlogIcon 예또보 2011.08.0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거리 가지고 장난치면 정말 곤란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9. BlogIcon Mr. Louis 2011.08.01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 불쾌한 기분을 지울수가 없네여.
    다국적 기업들의 행패야 많이 봤지만 음식만은
    이러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미국산 소!! 절대 안먹고 싶네여

  10. BlogIcon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8.01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지구에 사는 생물들이 모두
    없어 질듯 합니다 ㅠㅠ;;
    슬픕니다.. 무서워요 ㅠㅠ

  11. BlogIcon Hansik's Drink 2011.08.01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거리는 정말 안전해야하는데,,
    걱정이 되는군요 ,,

  12.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08.01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수 없이 먹고는 있지만 심각하군요.
    8월의 시작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13. BlogIcon 피플러 2011.08.01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토종을 찾는게 아닐까 합니다^^

  14. BlogIcon 자기통치자 2011.08.01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격적이네요...
    이익을 위해서라면 사람에게 해가 되는 일도 한다...
    대기업의 생리군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밤되세요^^

  15. BlogIcon 별이~ 2011.08.01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르는 것이 아니라... 대량생산....ㅠ.ㅠ
    좀 씁쓸하네요....
    행복한 저녁되세요^^

  16. BlogIcon 플티♡ 2011.08.02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
    정말 먹는것 만큼은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었으면좋을련만..
    좋은정보 잘 보고갑니다.
    위네모님 좋은밤 되세요^^

  17. BlogIcon 량진 2011.08.02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먹거리에 이렇게 헛짓하는 행동은 없어져야 할텐데 말이죠 ㅠㅠ

  18. BlogIcon 게임앨범 2011.08.04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문학책에서도 본적이 있는게...
    "택시운전수가 말하길, 요즘 달걀은 크기만 크지 시간마다 기계처럼 낳으니 영양가가 있겠수?" 라는 대목이 생각나네요.

    대량생산체제라는게 생산과정중에 자연의 섭리를 억지로 거스르는 형태이기도 한거였군요;;;
    여물대신 옥수수를 먹이기라든가...

  19. 여운 2018.04.02 0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산 수업 시간에 보여주셨었는데,
    다시 보고 싶어 찾던 중..드디어 발견했네요.
    기억 나는 거라고는 하림 소속 여성분이 하림에 대해 얘기하고 잘리신.. 거라서 하림으로 검색하고 겨우 찾ㅠㅠ...정말 무서운 세상인 것 같아요..